최영완 "'사랑과 전쟁' 종영 후 '나는 남자다' 안 봐" (풀하우스)
2014. 09.02(화) 14:0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오수정 기자] 최영완이 '사랑과 전쟁' 종영 소감을 전했다.

최영완은 최근 진행된 KBS2 예능프로그램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 녹화에 '사랑과 전쟁' 이시은, 민지영과 함께 참여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녹화에서 이시은, 민지영, 최영완은 "꽃다운 나이를 함께한 작품이 종영하니 마음 한구석에 구멍이 뻥 뚫린 느낌이다"라며 '사랑과 전쟁'의 종영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또 세 여배우는 '독한 며느리' 이미지답게 금요일 밤 시간을 빼앗아 간 허경환에게 독설도 서슴지 않았다. 특히 최영완은 허경환에게 "나는 금요일 밤에 '나는 남자다'를 보지 않고, '사랑과 전쟁'을 다시보기로 본다"며 분노를 삭이지 못해(?) 허경환은 몸 둘 바를 몰라 했다고.

이에 허경환은 "'사랑과 전쟁' 팀이 나오는지 모르고 출연했다"며 "'볼테면 봐라'는 식으로 제작진이 대본을 새벽 1시에 보내 뒤늦게 알았다"며 당황스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번 주 풀하우스에서는 '안부전화 자주 하라는 시어머니, 어떻게 해야 하죠?'를 주제로 이시은, 민지영, 최영완의 막장 며느리 연기를 오랜만에 만나볼 수 있다. 3일 밤 11시 1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오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이희수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