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사기극?” 로빈장 더페스타 대표, 도망쳤나
2019. 07.27(토) 14:11
더페스타 로빈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유벤투스
더페스타 로빈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유벤투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세계적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한국그라운드를 누빈다는 당초 약속을 어겼다.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전을 주최한 더페스타 대표 로빈 장 행방도 묘연하다.

27일 로빈 장 더페스타 대표는 눈 프로필 사진과 자기소개 정보에 적었던 직업정보를 수정했다.

현재 디시인사이드 등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스포츠 관련 사이트에는 로빈장의 SNS 화면 전후가 캡처돼 있다.

문제는 더페스타 홈페이지 역시 접속 불가 상태라는 것이다. 공식입장 역시 나오지 않았다.

지난 26일 진행된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경기에서 호날두는 45분간 경기에 출연한다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다. 일명 ‘노쇼’다. 이 같은 약속은 애초 더페스타와 호날두 간의 계약서 사항인 것으로 알려졌다. 더페스타가 이를 지키지 않을 시 한국프로축구연맹 측에 위약금을 문다는 사항도 기재됐다.

때문에 현재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더페스타를 상대로 법적 분쟁을 고려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로빈장 인스타그램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