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이영돈과 이혼 안 했다 "부부의 연 이어가기로" [공식입장]
2021. 07.09(금) 16:29
황정음
황정음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황정음이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의 부부 관계를 이어가기로 했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9일 오후 티브이데일리에 "황정음이 이혼조정 중 서로의 입장 차이를 이해하고, 깊은 대화를 통해 다시 부부의 연을 이어가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황정음은 지난 2016년, 이영돈과의 열애 사실을 인정한 지 한 달 만에 결혼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듬해 8월 두 사람은 한 아들의 부모가 됐다.

하지만 결혼 4년 만인 지난해 9월, 황정음은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이혼조정 신청서를 제출해 대중을 충격케 했다. 당시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원만하게 이혼 협의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 이혼 사유 등의 세부 사항은 개인의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나 현재 황정음은 남편 이영돈과의 갈등을 해결하고 함께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