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 경쟁 업체 황당 요구에 스카우트 제의 거절
2021. 11.25(목) 20:51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이 스카우트 제의를 거절했다.

25일 저녁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극본 김지완·연출 최지영)에서는 서초희(한다감)가 스카우트 제의를 거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초희는 스카우트 제의를 받은 경쟁 업체를 위해 반지를 일부러 숨겼다는 의심을 받았다.

대표 고성만(김덕현)과 기획2팀장 문정규(문일택)는 서초희를 몰아세웠고, 서초희는 황당해 했다. 서초희는 고성만에게 "저 서초희다. 신입 때부터 14년간 절 봐왔으면서 아직도 절 모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서초희는 경쟁 업체 선배에게 연봉을 더 올려줄 테니 회사 기획을 가져오라는 제안까지 받았다. 이에 서초희는 기막혀했고, 결국 "그렇게는 승자가 되고 싶지 않다"라며 스카우트 제의를 정중히 거절했다.

제안 거절 후 홀로 걷던 서초희는 "어리석은 고민으로 괜히 시간만 낭비했다. 고작 그딴 스카우트 제의로 마음이 흔들렸다니"라고 혼잣말하며 자신을 되돌아봤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국가대표 와이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