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2' 이형택, 부상으로 이탈→이장군 임시 주장 발탁
2021. 11.28(일) 20:03
뭉쳐야 찬다2
뭉쳐야 찬다2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뭉쳐야 찬다2'에서 부상으로 빠진 이형택을 대신해 이장군이 주장으로 임명됐다.

28일 저녁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2'에서는 '어쩌다벤져스'가 지난 시즌1에서 굴욕적인 패배를 맛봤던 신정초 FC의 아빠들을 상대로 2승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밝은 표정으로 모인 멤버들은 출석 체크에 나섰다. 이 가운데 김준호, 이형택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용만은 자리를 비운 김준호에 대해 "국가대표 선발전이 있어서 불참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안정환은 "이형택 경우 시합 도중에 무릎 부상이 있었다. 당분간 참여를 못할 것 같았다. 괴로운 마음이 있을 거다. 완벽하게 치료를 마친 다음에 복귀할 예정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김용만은 "이형택이 없는 어쩌다벤져스는 상상할 수 없다. 깐족거리는 소리를 빠르게 듣고 싶다"라고 그리워했다. 이후 안정환은 부주장 이장군에게 "주장 대신 팀을 이끌었으면 한다"라며 임시 주장으로 임명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뭉쳐야 찬다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