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10' 조광일 최종 우승, 2개월 여정 마무리 (종영) [종합]
2021. 12.04(토) 00:52
쇼미더머니10
쇼미더머니10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쇼미더머니10'가 래퍼 조광일의 우승으로, 2개월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쇼미더머니10

3일 밤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쇼미더머니10'에서는 TOP4 쿤타, 비오, 신스, 조광일의 파이널 경연이 펼쳐졌다.

이날 MC 김진표는 파이널에 오른 네 명의 래퍼를 공개했다. 먼저 모습을 드러낸 쿤타는 2차 예선에서 선보였던 랩으로 이목을 끌었다. 이어 비오, 신스, 조광일도 준비한 랩을 가볍게 보여줬다.

김진표는 네 명의 래퍼를 소개한 뒤 "파이널 무대는 코로나19 방역 방침을 준수하기 위해 현장 평가단 무대가 사전 녹화됐다. 하지만 시청자 문자투표 등은 생방송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파이널 경연 순서 선정은 간단했다. 본선부터 세미파이널 공연비를 합산해 가장 적은 래퍼부터 이름표 부착에 나섰다. 다음 래퍼는 이름표 위치 수정이 가능했다. 그 결과 쿤타, 비오, 신스, 조광일 순으로 정해졌다.

이어 김진표는 파이널 경연 방식에 대해 "네 명의 래퍼는 두 번의 라운드 경쟁을 펼치게 된다. 1라운드는 '래퍼 단독 무대'다. 2라운드는 '프로듀서 합동 무대'가 펼쳐진다. 현장 평가단 투표 40%와 생방송 문자 투표 60%로 우승자가 결정된다"라고 밝혔다.

1라운드 첫 번째 무대는 쿤타가 꾸몄다. 그는 경연 전 외할아버지 산소를 방문해 의지를 다졌다. 이후 쿤타는 신곡 '더블 업(Double UP)'을 래원, 머쉬베놈, 더 콰이엇과 함께 흥겨운 무대를 장식했다.

다음 무대를 선보이게 된 비오는 힘을 줬던 사람들을 향한 메시지를 담은 '네가 없는 밤'으로 감동을 안겼다. 유일한 여성 래퍼 신스는 'UP해'로 자신의 앞날에 대한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네 번째로 1라운드 무대에 오른 조광일은 '가리온'을 프로듀서 개코와 함께 꾸몄다. 이들은 탄탄한 발성과 귀에 쏙쏙 박히는 놀라운 딕션으로 단숨에 현장을 장악했다. 무대 도중 최자의 깜짝 등장은 재미를 배가시켰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쇼미더머니10

1라운드 무대를 마친 쿤타는 "오랜만에 관객 앞에서 공연을 했다. 정말 행복했다. 분에 넘치는 사랑을 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비오도 "파이널이라 최선을 다해 모든 걸 쏟아 부었다. 다들 즐겨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이야기했다.

신스는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지 상관없다. 일단 제가 무대에서 전부 쏟아냈다"라고 털어놨다. 1라운드 무대를 순조롭게 마친 조광일은 "일단 끝내서 기분이 몽글몽글하다. 와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는 말을 하고 싶다"라고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후 1라운드 문자 투표 집계를 위해 스페셜 무대가 펼쳐졌다. 자이언티가 직접 프로듀싱한 '고생이 많아'에는 베이식을 시작으로 아넌딜라이트, 머드 더 스튜던트, 소코도모가 등장해 반가움을 더했다.

1라운드 현장 평가단 결과 1위는 신스, 2위 조광일, 3위 쿤타, 4위 비오였다. 문자 투표를 합산한 1라운드 결과는 사뭇 달랐다. 1위 조광일, 2위 신스, 3위 비오, 4위 쿤타로 임명돼 최종 결과에 대한 궁금증을 안겼다.

2라운드를 앞두고 쿤타는 염따, 토일과 팀을 하면서 힘들었다며 "이걸 견뎌야지 변할 것 같았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들과 다른 거다. 배운다는 생각으로 임했다. 나는 그것 때문에 이 팀을 골랐다. 최고의 선택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쿤타의 2라운드 곡은 '타이밍'이었다. 셋이 의기투합한 무대는 묘한 여운을 남겼다. 비오, 신스, 조광일도 에일리, 행주, 화사, 미란이 등 화려한 피처링진과 함께 '쇼미더머니10' 마지막 무대를 마쳤다.

2라운드 투표가 종료되고 최종 집계가 되기 전 또 한 번의 스페셜 무대가 공개됐다. 다이나믹 듀오는 '+82'로 팔로알토, 기리보이, 저스디스, 릴보이, DJ Wegun와 함께 국내 힙합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힙합신에서 내로라하는 래퍼들의 무대가 끝난 뒤, 드디어 기다리던 최종 순위가 공개됐다. 결과는 4위 쿤타, 3위 비오, 2위 신스, 1위 조광일이었다. 우승을 차지한 조광일은 "제가 이런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할지 몰랐다. 도와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net '쇼미더머니10']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