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니스' 배해선 "한효주·박형식, '뭐지?' 싶었죠" [인터뷰 맛보기]
2021. 12.13(월) 09:00
배우 배해선
배우 배해선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배해선이 '해피니스'에서 함께 동고동락한 배우들과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배해선은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처에서 진행된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11일 종영한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해피니스'(극본 한상운·연출 안길호)와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해피니스'는 감염병이 일상화된 뉴 노멀 시대, 고층을 일반 분양으로 저층을 임대주택으로 나눈 대도시 신축 아파트에서 벌어지는 계급 간 차별과 은근한 신경전을 그린 드라마다. 배해선은 1202호 주민이자 동 대표인 오연옥 캐릭터를 연기했다. 아파트 입주자 대표가 돼 이권을 차지하려는 부부 사기단으로, 극 중 대의를 위해 나서는 주인공 윤새봄(한효주) 정이현(박형식)과 계속해 대립하는 악인으로 열연을 펼쳤다.

배해선은 "한효주, 박형식과의 작업이 참 행복했다. '뭐 이런 사람들이 다 있지?'라는 수준"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한효주는 현장 경험이 많은 베테랑답게 눈에 보이지 않는 배려를 많이 해주더라. 다른 배우가 미처 못 챙긴 카메라 위치 등을 배려해주거나, 그런데 그걸 하나도 티를 안 낸다. 화면을 통해 그 배려를 뒤늦게 느끼는 경우가 많았다"라고 말했다. 또한 "실제 한효주는 소탈하고 털털한 성격이더라. 유독 윤새봄 캐릭터가 그의 이미지와 딱 맞는 것 같아 정말 좋았다"라고 말했다.

박형식과는 의외의 연결 고리가 있었다고. 연극과 뮤지컬을 오가며 무대 위에서 오랫동안 활약해 온 배해선은 박형식과 뮤지컬 한 편을 통해 가까워졌다고 했다. 배해선은 "내가 뮤지컬 '삼총사'의 초연에서 밀라디 역할을 맡았다. 박형식은 다른 시즌에서 달타냥 역을 맡았었는데, 서로 아직 친해지기 전에 '삼총사' 얘기를 먼저 꺼냈었다. 밀라디 역할이 쉽지 않다. 박형식이 깜짝 놀라면서 '역시, 잘 하시는 이유가 있었다'라고 인정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해선은 "촬영하다가 주인공들하고 있으면 어색해질 수도 있는데, 두 분은 너무나 재밌고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 줬다. 우선 두 사람의 사이가 너무 좋고, 한효주가 먼저 인사를 하며 현장 분위기를 잘 이끌어주면 박형식은 진심을 담아서 '선배님 대박! 연기 대박이예요!"라고 이야기를 해주는 식이다"라며 "주인공이 그렇게까지 리액션을 하는 것이 쉽지 않을 텐데, 그 순간 마음의 문이 활짝 열리면서 결과물이 더 좋아졌다. 두 배우 모두 유연하게 연기를 해줘 호흡을 맞추기 편안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