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대 회장 당선' 추가열 "한음저협, 더 깨끗하고 투명해질 것"
2021. 12.15(수) 09:13
한국음악저작권협회 24대 회장 추가열
한국음악저작권협회 24대 회장 추가열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국내 4만3000여 작사, 작곡가의 저작권료를 징수, 분배하는 저작권 신탁단체인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이하 한음저협)의 제24대 회장으로 싱어송라이터 추가열이 당선됐다.

한음저협은 14일 여의도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임시총회를 진행했다. 추가열은 총 유효 투표 760표 가운데 454표를 얻어 당선돼 내년 2월부터 4년 임기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추가열은 '나 같은 건 없는 건가요' '소풍같은 인생' '행복해요' 등의 히트곡을 보유한 가수다. 또한 그는 김연자 '밤열차', 금잔디 '오라버니' 작곡을 비롯해 조항조, 홍자 등과 200여 곡 이상 협업한 작사, 작곡가이기도 하다.

추가열은 지난 8년간 한음저협 제22대, 제23대 이사와 종교위원장 직을 역임한 바 있다. 특히 종교 음악 저작권 보호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추가열은 당선 이후 임기 내 전문경영인 제도 도입, 세계 최저 수수료 달성, 회장 업무추진비 삭감 및 회원복지 확대 등을 약속했다.

그는 "협회는 더욱 깨끗해지고 투명해질 것이며, 글로벌 시대에 맞춰 더욱 더 발전하는 협회를 만들겠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이번 임시총회는 유튜브로 생중계됐으며 투표장 인원 제한 및 발열 체크, 손 소독, 장갑 사용 등 철저한 방역 하에 진행됐다.

이날 협회를 이끌어 갈 제24대 집행부 임원도 함께 선출했다. 이사로는 김병걸, 김지환, 김상길, 이도연, 유진, 박학기, 이시하, 최갑원, 김정욱, 김기범, 최태완(이하 대중 분야, 기호 순), 신귀복, 오숙자, 박경규(이하 순수), 채치성, 유은선(이하 국악), 김봉학, 이민숙(이하 동요)이, 감사로는 강인원, 채희성이 당선됐으며 평의원으로는 손정우, 김상만, 김리학, 박시형, 서판석, 유정, 노왕금, 신일동, 김지평, 박건, 최윤국이 당선됐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한국음악저작권협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