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이창섭, 키 미담 공개 "군악대 시절 잘 챙겨줬다"
2022. 05.28(토) 19:49
놀라운 토요일
놀라운 토요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놀라운 토요일' 이창섭이 키의 미담을 들려줬다.

28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뮤지컬 '마타하리'의 이홍기, 이창섭, 솔라가 게스트로 출연해 노래 가사 맞히기에 도전했다.

이날 이창섭은 "키의 미담이 있다"고 해 시선을 끌었다. 그는 "저희가 군악대였는데 주로 MC를 같이 봤다. 대본을 주시면 그걸 잘라 큐카드를 직접 만들었어야 했는데 내가 느릿느릿하다 보니 기범이가 직접 잘라서 큐카드에 붙여줬다. 끝내고 와서 '옜다'하며 던져주더라"라고 밝혔다.

하지만 키는 "챙기고 싶어서 챙긴 게 아니다"라고 해 의문을 자아냈다. 이어 "세윤이 형이 동현이 형이 안 적으면 앞뒤 가사를 어쩔 수 없이 적어주지 않냐. 본인이라도 안 적으면 볼 곳이 없는 거다. 제가 성격상 이걸 가만히 두질 못한다"고 설명해 반전을 선사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여행 갈 때 저런 친구 있으면 되게 편하다"고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