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준호, ♥김지민과 결혼 임박? "올해는 쉽지 않다" [TV온에어]
2022. 06.27(월) 05:59
미운 우리 새끼
미운 우리 새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준호가 연인인 김지민과의 결혼에 대해 강한 의지를 보였다.

26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준호가 공개 열애 중인 김지민과의 궁합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역술인은 김준호와 김지민에 대해 "47세 이후에 결혼했을 때는 백년해로 할 수 있는 인연이다. 이제서야 실제 결혼문이 열리고 배필운이 들어왔다. 진실된 인연이 될 수 있다고 보인다"고 사주를 풀이했다/

또한 역술인은 김지민에 대해 "굉장히 의리가 있다. 김지민 아니고 남자 이름 쓰면 군인일 수 있다. 군인 혹은 깡패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역술인은 "논리적으로 반박할 수 없게 팩트로만 사람을 때릴 수 있다"고 김지민의 사주를 해석했다. 이에 김준호가 감탄하며 "어떻게 아셨나"고 감탄했다.

이어 역술인은 김준호에게 "말로 이길 생각은 죽을 때까지 하지마라"라고 충고했다. 이에 김준호는 "제가 이기려고 해봤는데 못 이긴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역술인은 김준호 김지민의 결혼운에 대해 "(김지민은) 결혼을 안 하셔도 된다"고 했다. 이에 김준호는 "안된다"고 말하며 김지민과의 결혼에 대해 진심을 드러냈다.

이어 역술인은 "김지민 씨 하고는 내년까지 두 분이 결혼을 안 할 경우에는 2024년에는 배필 인연이 끊어진다"라고 말했다.

이에 낙담한 김준호는 "김지민을 내 여자로 만드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돈이냐. 명예냐"라고 했다. 이를 들은 역술인은 "본인 자체가 없어 보이는 게 좋다. 뭔가 부족해 보이고"라고 했다. 이에 김준호가 "좋다 자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준호는 "프러포즈는 언제 해야 성공률이 좋겠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역술인은 "프러포즈의 기운으로 볼 때 올해가 좋다. 올해가 (지민이) 바쁘다 보니 올해 결혼은 쉽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역술인은 마지막으로 김준호에게 "올해와 내년 안에 결혼하면 이혼수는 없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