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역 제보자' A씨 "양현석 협박에 극단적 시도, 엄벌해 달라" 진술 [종합]
2022. 08.08(월) 17:2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전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로부터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제보자 A씨가 관련 최후 진술에서 양 전 대표의 엄벌을 요쳥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재판장 조병구)는 8일 오전 양현석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협박) 등의 혐의에 대한 8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 증인으로 출석한 A씨는 최후 진술에서 자신이 명백한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제가 다른 사건으로 복역 중이라 떳떳하지는 못하다. 그렇지만 이 사건은 제가 명백한 피해자라고 생각한다. 절대 묵인되면 안 되는 이야기다. 제가 알리고 싶지 않았던 치부까지 공개하며 희생한 만큼 피고인이 제대로 된 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또 A씨는 양현석의 협박으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며 “그해 1월에 양현석과 대질조사를 했다. 길어지다 보니까 ‘내가 왜 이걸 사건화 시켰지?’라는 생각이 들면서 다 놓고 싶더라”고 주장했다.

이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저와 대화를 나눴던 것을 디스패치에서 녹음을 했다. 그 녹음 파일에 그 말을 한 것이 저장돼 있다고 한다. 당시 녹음했는데 명예훼손이 될 수 있어서 기사로는 안 썼다고 했다. 그것을 증거로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재판장은 “당시 증인이 어떤 이야기를 들었는지가 이 사건에서 중요하다. 이와 관련된 자료를 검찰을 통해 전달해 달라”고 했다.

양현석은 A씨를 협박한 혐의로 2020년 5월 불구속 기소됐다. YG 소속 가수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을 고발한 A씨가 경찰에서 진술을 바꾸도록 협박한 혐의다. 양현석은 A씨와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진술을 번복하도록 종용한 적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현재 A씨는 집행유예 기간 중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돼 복역 중이다.

비아이는 2016년 A씨를 통해 대마초와 LSD를 사들인 후 이를 일부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 등)로 지난해 기소됐다. 그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