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찬원 "양파 썰다 베인 손, 아직도 감각 없다" [T-데이]
2022. 08.12(금) 10:42
편스토랑
편스토랑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찬원이 능숙한 칼질 솜씨를 얻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준다.

12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안주'를 주제로 한 44번째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찬원은 아버지가 직접 손질해서 보내주신 '대구 막창'으로 초특급 막창 안주 메뉴 준비에 나섰다. 재료를 받고 "고향의 숨결"이라며 기뻐한 이찬원은 "부모님이 대구에서 15년 넘게 막창집을 하셨다. 설, 추석 때도 쉬지 않고 1년 365일 연중무휴였다. 그래서 1년 365일 도와드렸던 것 같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이찬원은 아버지의 사랑이 담긴 '대구 막창'을 꺼내 굽기 시작했다. 특히 막창집 아들 15년 경력을 입증하듯 집에서도 누구나 맛있게 막창을 구울 수 있는 특급 비법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아버지 노하우가 담긴 곁들임 메뉴 양파절임 레시피도 공개했다. 양파절임을 만들기 위해 중식도로 능숙하게 양파를 썰던 이찬원은 "옛날 생각 많이 난다. 부모님이 가게(막창집) 하실 때 양파를 정말 많이 썰었다. 부모님 도와드린다고 하루 종일 양파 썰다가 칼에 손이 베이기도 했다. 아직도 그때 베어서 다친 손가락에 감각이 없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당시 이찬원은 부모님이 걱정하실까 봐 다쳤다고 바로 말하지 못했다고.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이 가족 생각으로 가득한 효자 아들 이찬원의 뭉클한 막창집 추억담과 초특급 막창 안주 메뉴의 정체는 12일 금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KBS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