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 가가 반려견 납치범, 징역 21년형 받았다 [TD할리웃]
2022. 12.06(화) 10:55
레이디 가가
레이디 가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가수 겸 레이디 가가의 반려견을 훔치고 산책 도우미를 총으로 쏜 범인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영국 매체 더 가디언은 5일(현지시간) "레이디 가가의 프랑스 불독을 훔치고 산책 도우미를 총으로 쏜 남성이 21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범인 제임스 하워드 잭슨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서 21년 동안 복역하게 된다. 살인 미수, 강도 공모 등의 혐의로 기소된 범인은 모든 범죄 사실을 인정하고 협상 끝에 이와 같은 형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LA 카운티 지방 검사는 "이번 유죄 판결 합의는 범인이 냉혹한 폭력 행위를 저지른 것에 대한 책임을 묻고 피해자에게 정의를 실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레이디 가가는 지난해 2월 반려견 두 마리를 납치당한 바 있다. 레이디 가가는 당시 개들을 돌려받기 위해 50만 달러의 현상금 및 보상금을 걸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레이디 가가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