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김주령은 이제 시작이다 [인터뷰]
2023. 03.25(토) 09:00
카지노 김주령
카지노 김주령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연이은 글로벌 흥행에도 들뜨는 법이 없다. 그저 신인의 마음으로 열정을 불태울 뿐이다. 이제 출발선상에 선 것 같다는 배우 김주령의 초심은 이렇게나 단단하다.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카지노’(연출 강윤성)는 필리핀 카지노의 전설 차무식(최민식)과 그를 추격하는 코리안데스크 오승훈(손석구)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전 세계를 강타했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한미녀로 배우로서 존재감을 제대로 각인시켰던 김주령이다. 그런 그의 다음 선택은 ‘카지노’였다. ‘오징어 게임’ 공개 이후 처음으로 제안받았던 작품이 ‘카지노’였다고. 강윤성 감독과 배우 최민식과의 협업은 김주령이 고민도 하지 않고 ‘카지노’를 선택한 이유 중 하나였다.

강윤성 감독과 최민식이 아니더라도 대본 자체가 재밌었기 때문에 안 할 이유가 없었다는 김주령이다. 김주령은 “대본 자체가 실제 상황 같았다. 재밌게 읽었다”고 했다.

김주령이 연기한 진영희는 필리핀에서 삼겹살집을 운영하는 교민이다. 극 초반에는 교민들과 교류하며 친근한 인물인 것처럼 그려졌으나 중반부터 차무식에게 앙심을 품으면서 큰 사건의 도화선이 되는 반전의 키를 쥔 인물이다. 이에 김주령은 애초에 초반과 중후반을 나누어서 연기할 생각이 없었다고 했다. 김주령은 “평범한 교민 아줌마처럼 보였으면 했다. 드라마틱하게 변하는 걸 원하지 않았다. 감독님도 그냥 거기에 존재하는 인물처럼 보였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주령은 “중요한 살인 사건의 불을 지피는 역할이지 않나. 사실 그걸 계획하고 그런 것은 아니다. 그냥 그 사건에 연루가 돼서 괴로워하다가 망가지는 캐릭터인 거다. 어디에 더 포커스를 두고 그러지는 않았다”고 했다.

다만 작품이 시즌1과 시즌2로 나뉘는 건 조금 걱정됐다고. 김주령은 “시즌으로 나뉘다 보니까 진영희가 ‘왜 이런 선택을 했지?’라는 의문이 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시청자들이 진영희의 선택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주령은 “진영희라는 캐릭터 자체가 자기가 해를 입는 걸 못 참는 인물인 거다. 잘못된 선택에 의해서 망가져 가는 어리석은 캐릭터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드라마에 나오는 인물이 워낙 많다 보니까 진영희 서사가 많이 나올 수 없지 않나. 그래서 ‘진영희 왜 저래?’라고 하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시청자 분들이 다행히도 잘 봐주셨더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김주령이 진영희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이를 극에 자연스럽게, 마치 실제 그런 인물이 있을 것만 같은 생동감을 불어넣을 수 있었던 건 손석구를 주축으로 진행됐던 대본 연구회 덕분이었다. 해외 로케이션 촬영 기간 동안 손석구가 배우들과 함께 대본 연구를 주도했고, 이 과정은 각 배우들이 자신의 캐릭터들의 디테일을 잡아가는데 큰 도움이 됐다.

김주령은 “강윤성 감독님이 현장에서 배우들에게 많이 풀어주셨다. 그래서 배우들끼리 모여서 ‘이 신에서 이런 대사를 추가하면 어떨까?’라고 이야기를 많이 했다. 이게 자연스러운 분위기였다”라고 했다.

이어 김주령은 “처음 대본을 봤을 때 170여 명의 인물들이 나오는데, 이게 어떻게 작품으로 구현이 될까 궁금했다. 그런데 잠깐 나오는 배우 분들도 함께 대본에 이야기를 나눴고, 그렇게 쌓인 합이 작품에 묻어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손석구의 연기 방식도 김주령의 집중도를 높이는데 한몫했다. 김주령은 “연기를 할 때 상대 배우가 어떻게 나올 것 같다는 예상을 하지 않나. 그런데 이 친구는 예상을 빗나가는 대사를 할 때가 있다. 처음엔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오히려 이 친구의 스타일을 알고 나서는 저도 집중하게 되더라. 집중을 하다 보니까 새로운 것들이 나왔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주령은 “내가 생각지도 못한 호흡이 나오면 나도 거기에 맞춰서 가야 하니까 너무 재밌더라”면서 손석구에 대해 극찬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카지노’는 지난 22일 공개된 시즌2 8회를 끝으로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김주령에게 ‘카지노’는 제대로 된 시작점이라는 의미로 남았다. 김주령은 이에 대해 “‘오징어 게임’은 어떻게 보면 다른 길로 갈 수도 있었던 저를 다시 배우의 길로 붙잡아 준 작품이다. 또 ‘오징어 게임’이 대중들과 업계 간계자들에게 김주령 배우라고 소개해준 작품이라면 ‘카지노’로 이제 정말 출발 선상에서 선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주령은 “저는 계속 시행착오를 겪어가는 과정에 있다고 생각했다. 그 과정을 신인의 마음으로 제대로 즐기면서 가고 있다”라고 했다.

‘오징어 게임’과 ‘카지노’의 글로벌 흥행으로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단단히 찍었지만, 김주령은 자신이 아직 대중에게는 낯선 배우라고 생각한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김주령은 “저는 아직 배울게 많고 더 나아가야 하는 배우라고 생각한다. 회사에 제가 스케줄이 가능한 한 소화를 할 수 있는 한 웬만하면 들어온 작품을 다 하겠다고 했다. 어쩔 수 없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제가 이거는 하고 저거는 안 하고 그러지는 않을 거다”라며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다작도 중요하지만 다작을 제대로 해내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제서야 제대로 출발 선상에 선 김주령의 다음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저스트엔터테인먼트, 디즈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