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한, 이혼' 조승우, 김준의 위해 열변 "소아우울증, 부모만 몰랐다"
2023. 04.09(일) 23:05
신성한, 이혼
신성한, 이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신성한, 이혼' 조승우가 조카 김준의를 위해 열변을 토했다.

9일 밤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신성한, 이혼'(극본 유영아·연출 이재훈) 최종회에서는 조카 기영이(김준의)를 위해 나선 신성한(조승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기영의 친권 상실 청구 소송의 첫 재판이 열렸다. 신성한은 "만 3세, 부모와의 유대 관계가 형성되는 아주 중요한 시기다. 바로 그 시기에 서기영 군은 갑자기 친모와 분리됐다. 게다가 낯선 사람과 한 방에서 생활하고 이복동생이 태어났다. 이 혼란스러운 시기를 서기영 군은 다 받아들이며 살아야 했다. 하지만 그때부터 열한 살이 된 지금까지 부모 중 누구도 서기영 군의 우울함을 인지한 사람이 없었다. 서기영 군은 현재 극심한 소아우울증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진술했다.

이어 운전기사가 증인으로 나와 "기영이가 폭식하고 먹은 걸 토하는 날이 잦아졌다. 기영이를 태어날 때부터 돌봤는데 기영이가 불안정한 상태임을 인지하고 있었다. 그래서 새엄마에게 전했으나, 멀쩡한 애 환자 취급하지 말고 운전이나 잘 하라라고 했고 일주일 뒤 해고 됐다"고 말하며 신성한에 힘을 실어줬다.

이에 진영주(노수산나) 측은 학원 강사와 식모를 증인으로 내세웠으나, 신성한은 CCTV 등을 증거로 사용해 그들의 진술을 완벽히 반박하는 데 성공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신성한, 이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