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선우은숙 "세 번째 부인 사실, 현재 힘든 시간 보내고 있다" (동치미)
2024. 04.14(일) 00:3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동치미' 영화배우 선우은숙이 이혼 사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서는 선우은숙이 출연해 이혼 심경을 전했다.

이날 '동치미'의 주제는 '어머니, 애 낳으면 봐주실 거죠?'라는 주제로 배우 남능미, 선우은숙, 패션디자이너 김종월, 이인혜, 아나운서 최희, 임하룡, 야구해설위원 최경환 등이 출연해 속 시원한 속풀이에 나섰다.

앞서 선우은숙은 지난 2007년 배우 이영하와 이혼 후 2022년 유영재와 다시 만나 재혼했다. 그러나 선우은숙은 지난 5일 유영재와 최근 협의 이혼했다.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로 알려졌으나. 이 가운데 유영재가 선우은숙과 결혼 전 다른 이성과 사실혼 관계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선우은숙은 "제가 이런 자리를 통해 여러분께 이런 소식을 전하게 돼 정말 죄송하다"라며 "저도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여러 가지 충격적인 일들로 인해서 쓰러지기도 했고, 병원에 실려 가기도 했다. 회복은 안된 상태"라고 전했다.

그는 "짧은 시간에 결정을 할 수 있던건, 저에게 남은 시간도 소중하다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근거 있는 팩트는 사실혼 관계에 대해 기사를 보고 알았다. 결혼하기 전 사실혼 관계를 알았다면, 8일 만에 결혼을 승낙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혼인신고 역시 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게다가 선우은숙은 삼혼 여부에 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제가 세 번째 아내가 맞다. 기사를 보고도 함구했다. 시청자들에게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려했다. 저를 걱정해주시고 많은 격려를 해주신 시청자 분들에게 감사하고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N '동치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