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어도어 경영진 진짜 밝혀야 할 의혹들 [이슈&톡]

핵심은 뉴진스도 아일릿도 아닌 국부 펀드 매각 모의 시나리오

2024. 04.24(수) 10:1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개인 생각이 담긴 메모일 뿐"

엔터테인먼트 그룹 하이브 레이블 어도어의 부대표 A씨는 하이브의 지분을 해외 국부 펀드에 매각하도록 유도하는 문건에 대해 경영권 탈취 시도가 아닌 경영권 개인 생각이 담긴 메모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하지만 A씨의 말을 순수하기 믿기는 힘든 상황이다. 하이브는 지난 22일 오전 어도어 업무지를 찾아 전산 자산들을 확보, 감사했다. 포렌식을 거친 결과 하이브가 경영권 탈취 시도에 해당한다고 판단한 어도어의 문건은 총 3개이다. 대부분 '민희진의 오른팔'이라고 불리는 A씨가 작성한 문건들이다.

가요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월 23, 29일 문건을 작성했다. 23일자 문건은 '어젠다'(Agenda)는 제목으로 작성됐다. 프리젠테이션 구성을 갖춘 이 문서의 목차에는 경영 기획, 계약서 등에 대한 시나리오가 담겼다.

주된 내용은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지분 80% 중 일부를 해외 국부 펀드에 매도하도록 유도하는 것이다. 외부 투자자 유치 1,2안으로 정리돼 있다. 명시된 국부 펀드 G사는 싱가포르 투자청(GIC), P사는 사우디 국부펀드(PIF)로 추정되고 있다.

복수의 가요 관계자에 따르면 이 문서에는 "하이브가 어떻게 하면 (지분을) 팔 것인가' 문장이 명시돼 있다. 하이브가 어도어를 자체 감사를 하게 된 배경이라고 밝힌 '경영권 탈취 시도'로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이다.

애초 A씨는 하이브 재무팀 (IR, investor relations)부서에 소속됐다가 어도어로 이적하며 부대표로 승진했다. A씨는 하이브 내에서 투자와 관련된 부서에서 재직한 만큼 하이브의 보안 문서들에 대한 접근이 용이한 인물이었다. 하이브는 A씨가 하이브의 각종 재무 정보와 투자 계약 정보를 어도어에 빼돌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논란이 된 문건은 A씨가 어도어에서 제작한 이번 펀드 매각 시나리오다. 하이브의 지분 매도를 유도하는 모의 과정이 담겨 있어 그간 '경영권 탈취' 논란에 선을 그어 온 민희진 대표의 신뢰도에도 흠집이 생겼다.

A씨는 일부 매체에 "해당 문서는 지분 매각 모의가 아닌 개인 메모일 뿐"이라고 밝히며 민희진 대표에게도 보고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A씨를 비롯한 어도어 경영진 일부는 해당 문건의 실현 가능성을 검토하기 위해 전문 애널리스트까지 고용해 분석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증권사 애널리스트와 해외 투자자문사, 사모펀드(PEF), 벤처캐피털(VC) 관계자 등이 현 문건의 매각 구조 등에 대해 검토한 상황이다.

해당 문건은 어도어가 실제로 하이브의 경영권을 탈취할 의도가 있었는지 판가름할 수 있는 주요한 자료다. 민 대표가 하이브를 비롯해 현 사안을 주의 깊게 지켜보는 K팝 팬들에게도 반드시 정확히 답변하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다.

민 대표는 뉴진스의 머리부터 발끝까지 자신이 스타일링한 점, 하이브의 또 다른 레이블 빌리프랩이 제작한 신예 아일릿이 뉴진스를 카피했다는 사실을 피력하는데 여념이 없다. 하이브에 카피 논란을 제기하자 해임을 요구했다며 자신을 내부 고발의 피해자로 자처했다.

또 어도어 내 하이브의 지분이 80%에 달하기에 경영권 탈취를 시도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밝혀왔다. 그러나 이번 감사를 통해 발견된 문건은 이 같은 민 대표의 주장을 완전히 뒤집는 자료가 될 수 있다.

문제는 뉴진스도 아일릿도 아니다. 카피도 내부 고발도 아닌 경영권 탈취 시도 여부다. 민 대표와 A씨가 답해야 할 건 이 부분이다. '개인 메모에 불과하다'는 눈 가리고 아웅과 같은 답변은 말장난 일 뿐 진실에 대한 근거가 될 수 없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