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차은우, 동생도 얼굴천재 "中서 신방과 전공, 나 이기고 싶어해" [TV온에어]
2024. 05.09(목) 06:30
차은우
차은우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럭' 가수 겸 배우 차은우가 본인만큼 잘생긴 친동생을 공개했다.

8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은 가족 특집으로 꾸며져 차은우가 출연했다.

이날 차은우는 "어머니가 엄하게 키웠다더라. 못생겼다고 했다던데"라는 질문에 "지금은 너무 소녀 같은데, 그때는 자만하지 말라는 의미로 엄하게 키우긴 한 것 같다"고 밝혔다.

사랑한다는 표현을 하느냐라는 물음엔 "은근히 잘 못한다. '엄마 오늘 좀 예쁜데? 옷 너무 잘 어울린다' 정도는 하지만, 사랑이라는 말은 어색하다"며 수줍어했다.

앞서 차은우의 동생 역시 형만큼의 남다른 비주얼로 화제를 모은 바. 동생에 대해서는 "유학생이다. 중국에 있다. 신문방송학과를 전공하고 있다"며 "진로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 하고 싶은 게 있다면 도와줄 것"이라며 깊은 형제애를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동생은 형의 모습을 보고 뭐라고 하느냐"라는 질문엔 "한번은 이기고 싶다고 하더라. 그러나 저도 절대 안 져준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차은우

'얼굴 천재'라는 별명을 가진 차은우. 노력보다 외모가 주목받아서 속상할 땐 없었느냐라는 질문에는 "칭찬은 들을 때마다 기분 좋고 감사한 마음이 크다. 그걸 속상하다고 받아들이는 자체가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 부분을 노력했으니 이 부분을 봐줬으면 했는데, 또 외적인 부분만 얘기한다면 혼자서 음 이런 느낌은 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어 "근데 그런 생각을 하던 시기가 있었는데 지금은 그렇게까지 고민하거나 그러지는 않는다. 내가 더 잘해야지라고 생각한다. 몇 년 전에는 고민을 하고 마음 아파할 때가 있었지만,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은 '그냥 뚝심 있게 나아가자'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유퀴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