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띠, '반전 매력' 담은 '테디 베어'로 두 번째 컴백 [종합]
2020. 11.12(목) 14:10
나띠
나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가수 나띠(NATTY)가 통통 튀는 매력을 담은 신곡으로 돌아왔다. '반전 매력'을 강조해 눈길을 끈다.

나띠의 두 번째 싱글 '테디 베어'(Teddy Bear)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2일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뙜다. 이날 행사의 진행은 공서영 아나운서가 맡았다.

지난 5월 첫 번째 싱글 '나인틴'(NINETEEN)으로 정식 데뷔한 나띠는 6개월여 만에 신곡을 준비해 나왔다. '나인틴' 활동 당시에는 떨리는 마음이 컸다면, '테디 베어'는 설렘이 더 큰 상황이라며 컴백을 자축했다.

신곡 '테디 베어'는 일렉트로닉 댄스 장르로, 통통 튀면서도 발랄한 음색이 돋보이는 나띠의 보컬과 중독적인 챈트 형식의 후렴구 멜로디, 파워풀한 드럼 사운드, 세련된 신스 베이스와 기타 리프 연주가 인상적인 곡이다.

가사는 나띠가 전하는 또 다른 '꿈'을 향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순수한 모습의 나로부터 성장해 내 안의 잠재력과 한계를 넘어 폭발시키겠다'는 나띠의 당찬 의지를 따뜻한 동심을 닮은 테디베어에 비유해 재치있게 풀어냈다.

나띠는 "'나인틴' 때는 꿈을 향해 나아가는 당찬 모습을 강조하고자 했다면, '테디 베어'를 통해서는 러블리한 나띠의 모습은 물론 귀엽고 악동스러운 반전 매력을 다양하게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수차례 강조했다.

곡 녹음기도 털어놨다. 영어로 된 원곡 가이드를 먼저 받고 녹음을 준비했다고 밝힌 나띠는 "그 느낌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 통통 튀는 느낌과 캐치한 가사를 살리는데 신경을 많이 썼다"라고 했다. 데뷔곡 때 "발음 등을 신경 쓰느라 12시간을 녹음했다면, 이번 녹음은 사전에 오랜 시간 준비해 빠르게 끝났다"고도 전했다.

퍼포먼스는 "곰 인형을 연상시키는 포인트 안무와 댄서들과 함께하는 군무 느낌의 퍼포먼스로 구성돼 있다"라고 설명하며 "댄서들과 호흡 맞춰 포인트를 살리려고 노력했다"고 짚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테디 베어'라는 앨범의 색깔은 무지개색으로 정의했다. 나띠는 "주황, 분홍 등 따뜻한 색깔에 파랑색도 함께 사용됐다. 나띠의 다양한 변신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매력을 듬뿍 담은 이번 신곡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정식 데뷔를 하게 된 올해를 "가장 뜻깊은 해"라고 하면서도 코로나 19 상황 탓 팬들을 만나지 못한 것에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나띠는 "내년에 상황이 완화된다면 제일 먼저 하고 싶은 게 팬들과 꼭 만나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또 "이번 앨범을 통해 내 노래 스타일을 더 알리고 싶고, 팬들과 대중에게 나띠를 더 많이 알려서 많은 사랑을 받고 싶다"고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띠 | 스윙엔터테인먼트 | 테디 베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