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조관우, 가슴 아픈 가족사 고백 [T-데이]
2021. 06.08(화) 18:22
TV는 사랑을 싣고
TV는 사랑을 싣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TV는 사랑을 싣고' 가수 조관우가 초등학교 3학년 이후로 떡을 먹지 않은 사연은 무엇일까.

9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의뢰인으로 찾아온 조관우가 외로움이 한이 되었던 어린 시절 이야기와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고백한다.

앞선 촬영에서 예전에 살았던 인사동으로 추억 여행을 떠난 조관우는 "어린 시절 기억을 떠올리기 싫다"고 해 MC 김원희와 현주엽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부모님의 이혼으로 할머니가 계시던 큰집에 얹혀 살았던 조관우는 해외공연으로 늘 자리를 비웠던 아버지의 부재로 인해 더 외롭고 힘들었다면서 그때의 감정이 노래할 때 한으로 묻어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런 조관우에게 따뜻한 정을 느끼게 해 준 유일한 사람은 초3 때 전학을 와서 만난 담임 선생님이었다. 조관우는 낯선 곳에서 의지할 곳이 한 군데도 없었던 자신을 살갑게 대해 준 선생님을 "아버지라 부르고 싶을 정도였다"며 따뜻하고 포근했던 추억을 떠올렸다.

무엇보다 조관우가 선생님을 꼭 다시 만나고 싶은 이유는 어릴 때 헤어져 얼굴도 기억이 나지 않던 어머니와 재회할 수 있게 해 준 고마움을 전하고 싶어서라는데. 그 당시 이야기를 들은 김원희는 "소름 끼친다"고 말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 외에도 어머니와 다시 만난 날, 함께 인사동 떡집에 갔었다는 조관우는 그 이후로 떡을 입에 대지 않았다고 해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슬픈 모자 상봉 이야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저녁 8시 3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TV는 사랑을 싣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