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증의풍경' 길해연 "이런 걸 할 수 있나 싶었다"
2021. 11.04(목) 14:54
KBS 단막극 통증의 풍경, 길해연
KBS 단막극 통증의 풍경, 길해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길해연이 TV시네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4일 오후 KBS2 드라마 스페셜 2021-TV 시네마 '통증의 풍경'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임세준 PD, 배우 안내상 길해연 백지원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통증의 풍경'은 고독사로 위장한 연쇄살인이 발생하는 허름한 동네, 범인의 고해성사를 듣게 된 노신부(안내상)와 중년의 여형사(백지원)가 공조하면서 벌어지는 추적 스릴러다. 길해연은 폐지를 줍고 다니는 노파를 연기한다.

길해연은 "KBS 단막극을 좋아한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TV시네마라는 이름처럼 영화적으로 작업을 한다는 것은 드라마에서 다루기 힘든 것들, 생각할 거리를 주는 이야기를 다룰 수 있다. 그리고 영상적으로도 다르게 접근할 수 있다"라며 TV시네마의 장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이걸 진짜 한다고? 할 수 있어?'라는 생각이 들었고, 배우로서 반갑고 기뻤다"며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길해연은 "인간 군상에서 오는 이미지가 있고, 이런 작품을 보여줄 수 있어 기뻤다"라고 말해 작품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통증의 풍경'은 5일 밤 11시 25분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길해연 | 통증의 풍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