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상' 류승완, 3번째 감독상 수상 "나의 동지들 감사"
2021. 11.26(금) 22:21
제42회 청룡영화상제, 류승완 감독
제42회 청룡영화상제, 류승완 감독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영화감독 류승완이 청룡영화상 3번째 감독상 수상에 성공했다.

26일 저녁 제42회 청룡영화상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렸다. 사회는 배우 김혜수 유연석이 맡았다.

이날 감독상은 이정재 정우성이 시상에 나섰고, 트로피는 '모가디슈' 류승완 감독에게 돌아갔다. '모가디슈'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영화계 상황 속에서도 무려 360만 관객을 동원하며 올해 최고 인기작으로 거듭났다.

무대에 오른 류승완 감독은 "화면 정상이다. 앞 사람들(이정재 정우성) 때문에 그렇지 잘못된 게 없다. 대한민국 그 어떤 영화감독도 저 두 분 뒤에 나오라고 하면 좋아할 사람 없을 거다"라고 농담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영화 촬영을 위해 4개월 간 험난한 과정을 모두가 함께 했다. 배우분들을 비롯해 스태프 등 모든 아티스트, 크루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여러분들이 있어 이런 결과가 나왔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주연 배우 조인성, 김윤석은 류승완 감독에게 박수를 보내며 기뻐했다.

류승완 감독은 또한 어려운 상황에 놓인 영화인들을 격려하며 "나 또한 힘들고 괴롭고 위기에 몰린 순간이 있었다. 그럼에도 버티고 이겨내니 이런 날도 오더라. 지금 어디선가 고통스러워 하며 고민하고 있을 후배들이 꼭 버텼으면 좋겠다. 조금만 더 버티면 반드시 좋은 날이 온다"라고 말했다. "어려운 시기에도 영화를 찾아 주신 관객분들은 나의 동지다. 그분들과 이 상을 나누고 싶다"라고도 감사를 전했다.

제42회 청룡영화상은 2020년 10월 30일부터 올해 10월 14일까지 총 172편의 한국영화 개봉작을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해 후보자와 후보작을 선정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청룡영화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