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김창옥 "과거 정신적 고통 찾아와, 벼랑 끝에 서 있는 느낌"
2021. 11.28(일) 19:07
집사부일체
집사부일체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소통 전문가 김창옥이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렸다.

28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찬란했던 인생의 모든 것을 내려놓은 채 제주도로 향한 김창옥의 삶이 공개됐다.

이날 김창옥은 제주도로 내려온 계기에 대해 "일이 잘되고 많았다. 근데 어떤 엄마가 아이를 유학 보내고 걱정돼서 제 강연을 보내준 거다. 한국으로 돌아온 아이가 '저 사람은 행복하지 않아 보인다'라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때 너무 화가 나더라. 행복, 불행을 나눌 만큼 삶은 단순하지 않다고 핑계를 댔다. 알고 보니 들켜서 당황한 거였다. 그 친구가 나에게 전신 거울을 가져다 준 거다. 행복한 지 오래된 게 문제 같았다"라고 덧붙였다.

김창옥은 "모르는 척 묻어둔 채 살아왔는데 문제를 마주하고 나니 정신적 고통이 찾아왔다. 벼랑 끝에 서 있던 느낌이었다. 그때 마치 운명처럼 고향 친구에게 제주도로 오라는 연락이 왔다"라고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집사부일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창옥 | 집사부일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