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 구두' 소이현, 선우재덕 악행에 '멱살 잡이' [종합]
2021. 11.29(월) 20:33
빨강 구두
빨강 구두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빨강 구두'의 소이현이 선우재덕의 악행에 분노했다.

29일 저녁 방송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극본 황순영·연출 박기현)에서는 김젬마(소이현)가 권혁상(선우재덕)을 찾아가 물을 뿌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앞서 사망한 김젬마의 양어머니 소옥경(경인선)을 죽인 범인의 재판이 열릴 예정이었다. 앞서 범행을 자백한 범인은 수감 중이었다.

김젬마는 재판 당일 담당 형사에게 전화를 받았다. 피의자가 아직 법정에 도착하지 않아 재판이 지연되고 있다는 것. 김젬마는 불안함을 느꼈고, 다시 걸려온 전화를 통해 범인이 감옥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는 말을 들었다.

형사는 "자살이라고는 하는데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다"라고 말했고, 김젬마는 분노해 그 길로 권혁상 사무실을 찾아갔다. 김젬마는 권혁상에게 물을 뿌리고는 "살인자"라고 말했다. 권혁상이 범인을 죽여 살인을 사주한 자신의 죄를 묻으려 했다는 사실을 눈치챈 것이다.

이에 권혁상은 "일하라고 앉혀 놨더니 소설만 쓰고 있느냐"라고 빈정댔고, 이어 김젬마를 쇼파로 세게 밀쳣다.

권혁상은 "함부로 지껄이지 말아라. 그렇게 떠들다 다친다. 그동안 내가 많이 봐주지 않았느냐, 하긴 독한 건 네 엄마 민희경(최명길)을 닮았겠지"라고 얄밉게 말했다. 김젬마가 분노해 권혁상의 멱살을 잡은 순간 민희경이 안으로 들어왔다. 김젬마는 사무실 밖으로 쫓겨났고, 민희경은 "그러게 잘 좀 처리하지, 이렇게 더러운 티를 내서야 되겠느냐"라고 말하며 권혁상을 도발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빨강 구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