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모' 박은빈, 박원상 '불비불명' 교지로 재신임
2021. 11.29(월) 22:03
KBS2 연모, 박은빈 박원상 로운
KBS2 연모, 박은빈 박원상 로운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연모'의 박은빈이 윤제문을 견제하기 위해 박원상을 다시 궁으로 불러 들였다.

29일 밤 방송한 KBS2 월화드라마 '연모'(극본 한희정·연출 송현욱)에서는 이휘(박은빈)가 비대해진 외조부 한기재(윤제문)의 세력을 꺾기 위해 신영수(박원상)에게 도움을 청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날로 거대해지는 한기재의 권력, 이를 견제하는 유생들의 시위가 이어졌다. 이휘는 이를 이용해 한기재를 설득, 도성을 떠난 신영수를 다시 관직으로 불러 들이자고 제안했다.

이휘는 세자빈 간택 사건 이후 관직을 버리고 한양을 떠나 서당을 운영하던 신영수에게 양문수(김인권)을 보내 교지를 전달하고 대사헌에 임명하려 했다. 신영수는 이를 거절하려 했지만, 교지에 적힌 '불비불명'이라는 짧은 글을 보고 한양 행을 결심했다.

한기재는 대사헌이 돼 돌아온 신영수가 과거와는 달리 자신의 뜻대로 움직일 것이라고 방심했고, 이휘는 그 사이 신영수와 독대해 자신의 뜻을 전했다. 신영수는 "불비불명, 전하를 뜻하는 것입니까"라고 물었다. '불비불명'이란 날지도 울지도 않고 큰일을 위해 기다린 새라는 뜻으로, 초나라 장왕을 이르는 말로, 외조부의 권력에 짓눌려 인형처럼 살고 있는 이휘의 속내를 물어본 것.

신영수는 "전하께서 잘못된 길로 가면 제일 먼저 반대 편에 설 것"이라고 경고했고, 이휘는 "그것이 내가 그대를 다시 부른 이유"며 도움을 요청했다. 외조부의 권력을 누르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고, 은밀히 호조 판서의 비리 장부를 건네며 조사를 명했다. 정지운(로운)은 일지에 이 내용을 적지 않고 침묵을 지키며 이휘를 도왔다.

이후 신영수는 호판의 집과 창고를 압수 수색해 비리를 캐냈다. 또한 호판은 한기재가 사병을 키우기 위해 융통하던 무기까지 책임지던 자로, 한기재는 호판 조사 과정에서 자신의 무기가 사헌부에 들통나기 전에 모두 불태우라고 지시했다. 이후 한기재는 이휘를 찾아가 "함부로 행동하지 말라고 하지 않았느냐. 호판은 내 사람이다"라고 화를 냈다. 이휘는 "외조부 님의 명성에 먹칠을 하려 들더라. 참을 수가 없었다"라고 핑계를 대며 한기재의 의심을 풀려 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원상 | 박은빈 | 연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