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유아인 "1등 기뻐, 국가대표 된 느낌이었다" [인터뷰 맛보기]
2021. 12.03(금) 11:49
지옥, 유아인
지옥, 유아인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지옥'의 배우 유아인이 넷플릭스 TV쇼 전 세계 1등을 차지한 소감을 밝혔다.

유아인은 3일 오전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극본 최규석·연출 연상호) 공개 기념 인터뷰에서 "다 1등 좋아하시지 않냐. 저도 1등 좋아한다. 오래오래 1등 했으면 좋겠다"며 '지옥'이 전 세계 1위에 오른 것에 대해 말했다.

"다만 세계 1등이라는 타이틀을 어떻게 소화해야 할지는 아직 모르겠다"라는 유아인은 "그렇기에 지금은 그저 이런저런 반응을 보고 느끼며 플로를 타고 있다. 사실 신드롬, 전 세계 1위 이런 건 매일매일 경험할 순 없는 것이지 않냐. 배우로서 이런 느낌을 받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참 감사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유아인은 기억에 남는 대중 반응을 회상하기도 했다. 그는 "물론 해외 팬분들이 남기신 댓글들도 너무 감사하지만, 한 한국 팬분이 남기신 댓글이 가장 시선을 사로잡았다. '세계 무대에 내놓으려면 유아인이 제격이지'라는 댓글이었는데 무슨 국가대표가 된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기분이 좋으면서도 부담스러워졌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유아인은 "연기 칭찬을 받으면 물론 기분은 좋지만 사실 연기는 점점 더 어려워지는 것 같다"면서 "그동안 칭찬을 너무 많이 해주셔서 저에 대한 기대치가 어느 순간 너무 높아진 것 같다. 조금의 빈틈도 허용하지 않는 것 같은 관객분들의 칼날 같은 시선도 느껴진다. 정신 차리지 않으면 위험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부담감이 생겨나는 것 같다. 그렇기에 단순히 좋은 연기가 무엇이 지라는 고민보다는 어떤 방식으로 전달해야 할까를 고민하고 있다. 내 마음의 끌림에 가장 가깝게 인물에 다가가려고 노력하고 표현하는 것, 그것밖에 없다는 생각으로 현장에 임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지난달 19일 공개됐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아인 | 지옥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