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수, 김수미와 20년 만에 재회 "길 다니면서도 못 봤다"(마이웨이)
2021. 12.05(일) 21:36
스타다큐 마이웨이
스타다큐 마이웨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박은수가 김수미와 수십 년 만에 재회했다.

5일 밤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최근 충격의 생활고를 고백한 '일용이' 박은수의 근황이 소개됐다.

이날 박은수는 '전원일기'의 인연, 김수미와 만났다. 당시 두 사람은 모자 호흡을 맞춘 바 있지만 실제론 박은수가 더 나이가 많다고.

김수미는 박은수의 등장에 반가워하면서도 "우린 어쩌면 길에서도 못 보냐. 20년 만이라고?"라며 놀라워했다. 이에 박은수는 "20년 넘었지. '전원일기' 끝나고 주리 결혼식 때나 봤었다. 그다음 정명호 결혼식 때에는 내가 한참 이상한 소리를 들을 때라 집에만 있었다. 20년 가까이 칩거했다. 자존심 상해서 어디 나가기도 싫고, 말하기도 싫어서 집에만 있었다. 그런 점이 가슴이 아프다. 내가 진짜 가야 할 친구들의 결혼식을 가질 못했다"라며 아쉬워했다.

그런가 하면 김수미는 "난 손녀 보는 재미로 살고 있다. 아침 7시 30분이면 동영상이 온다. 아들이 영상 통화를 걸어준다. 끼가 엄청나다. 놀다가 카메라만 오면 씩 웃는다"라며 손녀에 푹 빠진 근황을 전해 부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타다큐 마이웨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