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셋' 정이서 "영화 '밀양' 참고, 잘 해내고 싶다"
2021. 12.09(목) 15:27
KBS2 드라마 스페셜 2021-셋, 배우 정이서
KBS2 드라마 스페셜 2021-셋, 배우 정이서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정이서가 '셋'에 참여하는 소감을 밝혔다.

9일 오후 KBS2 '드라마 스페셜 2021-셋'(극본 이남희·연출 구성준, 이하 '셋')의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우 소주연 정이서 조인, 구성준 PD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셋'은 성범죄의 상처를 안고 살아가던 친구 셋 종희(소주연), 형주(정이서), 보리(조인)가 복수를 위해 12년 만에 다시 모이면서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로, '드라마 스페셜 2021' 단막극 6편 중 4번째 작품이다.

최근 드라마 '마인'을 통해 안방극장에 얼굴을 알린 정이서는 '셋'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액션스쿨까지 다니며 작품을 준비했다고.

정이서는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어렵고 무겁다고 생각했다. 집에서 대본을 보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고, 어려운 만큼 잘 해내고 싶다는 마음도 컸다"라고 밝혔다.

그는 "인물의 각 감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형주의 감정선을 따라가려 노력했다. 영화를 많이 참고했다"라며 "영화 '밀양'을 보며 어떤 인물이 극한의 상황에 처했을 때 신체적이든, 정신적이든 변화한다는 점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말해 작품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셋'은 10일 밤 11시 25분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 정이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