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팬 차별 오해 거듭 해명 "자체 조사 실시, 경고 조치"
2022. 01.05(수) 13:37
아이유
아이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가수 아이유(IU)가 팬 차별 오해에 2차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는 5일 공식 팬카페에 공지글을 게재해 최근 불거진 팬 차별 논란을 언급했다.

이들은 "2020년 6월 소속사 직원에게 팬미팅 MD 및 친필 사인 CD를 받았다는 게시글이 업로드된 내용을 확인했다"며 "해당 회원과 친분이 있는 직원은 없었다. MD 및 사인 CD를 제공한 적 또 한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자체적인 조사를 실시했다. 그 과정에서 해당 회원이 '인증+자랑' 게시판 글과 동일한 사진을 사용해 중고나라에서 거래를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모든 게시글 삭제 요청 및 경고 조치를 취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해당 회원은 사과했고, 게시글을 삭제했다. 소속사는 1차 조치인 경고를 취했고, 다른 팬들에게 사과 입장을 밝혔다.

아이유의 소속사는 팬 차별 오해 관련 사과문을 전날에도 올렸다.최근 IU 다큐멘터리 '조각집 : 스물아홉 살의 겨울' 제작 과정 중 몇몇 팬들에게만 이 사실이 알려지고, 제작진이 일부 팬들에게 설문조사를 진행했다는 논란에 대한 입장이다.

소속사는 "오늘 팬분들께 공식적으로 다큐멘터리 발매 소식을 알리고 난 뒤, 일부 팬분들이 본격적인 다큐멘터리 촬영에 앞서 소속사로부터 개별 연락을 받았다는 내용을 접하게 됐다"며 "사실 확인 결과, 제작 업체 선별 과정에서 사전 미팅에 필요한 자료조사를 위해 다큐멘터리 측 작가님이 개인 판단으로 팬분들께 연락을 취해 인터뷰를 진행하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했다.

이어 "해당 작가님은 다큐멘터리 제작 전 프로젝트에서 하차하여 수집된 내용이 다큐멘터리에 포함되지 않았다. 당사 포함 다큐멘터리 외주 제작팀 역시 사전에 이와 관련된 내용을 전혀 전달받지 못한 상황이었다"며 "오해로 인해 심려하셨을 모든 유애나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강조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이유 | 유애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