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박초롱 학폭 논란 후 첫 심경 고백 "많이 노력할 것"
2022. 01.05(수) 15:05
박초롱
박초롱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에이핑크(Apink)의 박초롱이 학폭 논란 이후 처음으로 팬들에게 심경을 전했다.

박초롱은 최근 팬카페에 ""판다들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에 글을 남기네요. 다들 행복한 새해 맞이하셨나요"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해 한해 동안 다시 우리 팬분들께 너무 큰 실망감과 걱정을 드린 것 같아 마음이 너무 좋지 않았던 한해였어요. 답답해하고 걱정하는 팬분들께 그리고 실망하고 돌아선 팬분들께 아무런 답을 해드리지 못한 점 너무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사실 저도 처음에는 긴 글을 쓰고 지우기를 반복하고 했었지만, 말의 무게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고, 핑계가 되고 또 다른 오해가 생길까 걱정돼 팬분들께 아무런 답을 해드릴 수 없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거의 일년이 다 돼가는 시간 동안 누구보다 답답하고 힘들었을텐데 정말 너무 미안해요. 10주년을 맘껏 즐기지도 못했을 판다들 생각하면 마음이 너무 무겁고 아픕니다. 제가 완벽한 사람도 아니고 빈틈이 없는 사람도 결코 아니지만 매사에 조심하려고, 그리고 항상 진심으로 행동하려고 정말 많이 노력하고 있습니다"라고 적었다.

끝으로 "올해에는 우리 팬분들께 좋은 소식만 전할 수 있는 에이핑크의 리더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또 노력할게요! 그리고 어디가서 당당하게 에이핑크 팬이라고 자부심있게 이야기할 수 있도록 더 멋진 리더, 더 멋진 그룹이 되겠습니다"라며 "새해부터 무거운 얘기를 하는게 불편하실수도 있겠지만, 너무 전하고 싶었던 이야기였어서 용기내 적어봅니다. 믿어달라는 말도 기다려달란 말도 더 이상 하지 않을게요! 그냥 제가 많이 노력할게요"라고 강조했다.

박초롱은 지난해 3월 한 누리꾼이 학교 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주장을 제기하며 논란에 휩싸였다. 박초롱 측은 즉각 반박했지만 해당 누리꾼은 폭로를 이어갔고, 이에 박초롱은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와 강요미수죄로 누리꾼을 고소했다. 누리꾼 역시 박초롱이 자신을 협박범으로 몰았다며 무고죄 혐의로 맞고소한 상태다.

한편 에이핑크는 팬미팅을 통해 지난 2021년을 마무리했다. 오는 2월 컴백을 예고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초롱 | 심경 | 학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