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켄슈타인' 민우혁 "'단 하나의 미래' 신, 내가 하는데도 감탄했다"
2022. 01.07(금) 13:39
최파타, 민우혁, 해나
최파타, 민우혁, 해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최파타'에서 민우혁이 '프랑켄슈타인'에서 가장 인상깊은 장면에 대해 말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서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민우혁, 해나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민우혁은 "'프랑켄슈타인'을 보며 감탄한 장면이 있냐"라는 청취자의 물음에 "'단 하나의 미래'라는 곡이 있는데 첫 장면이다. 빅터와 앙리의 신념이 하나가 되는 순간이다. 앞에 놓인 시체와 어우러지는 그때의 모습들이 살면서 처음 보는 장면이었다. 지금도 그 무대를 하면 스스로가 되게 멋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스스로가 제일 멋있는 사람이라고 최면을 걸며 연기를 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민우혁은 "극 중 술에 취해 춤을 추는 장면도 있다"면서 "처음엔 춤을 못 춘다 하다가 갑자기 리듬을 탄다. 웨이브의 비결이라면 예전에 목욕탕을 좋아했었는데, 물 안에서 한 시간을 춤 연습을 했다. 그때 꿈이 가수였는데 홀로 냉탕에 몸을 담그고 춤을 췄다. 덕분에 웨이브가 잘 되는 것 같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두 사람이 출연하는 '프랑켄슈타인'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2월 20일까지 공연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최파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민우혁 | 최파타 | 해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