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꽈배기’ 김진엽 아들 자작극, 윤다훈 ‘골머리’
2022. 01.18(화) 20:0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사랑의 꽈배기' 거짓말의 꼬리가 밟힐까. 윤다훈이 김진엽 문제로 혼비백산했다.

18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극본 이은주‧연출 김원용) 27회에서는 등장인물 오광남(윤다훈)이 박하루(김진엽) 문제로 골머리를 썩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광남은 박희옥(황신혜)과의 연인 관계를 위해, 희옥 아들 하루와 자신의 딸 오소리(함은정)를 헤어지게 하려 수를 썼다. 광남은 하루가 자신과 희옥의 친자라고 거짓말을 하며 자작극을 꾸민 상황.

하지만 광남 아버지는 하루가 자신의 친손자라고 생각하고 있었고, 광남에게 “하루도 네 호적에 올려라”라고 불호령을 쳤다.

광남은 이 곤란한 상황을 어쩌지도 못하며, 파란을 예고했다. 광남 아버지는 진실을 모른 채 광남의 태도에 의아함을 느끼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사랑의 꽈배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사랑의 꽈배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