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접이 풍년' 송가인, 반대파도 입덕시키는 마성의 매력 [종합]
2022. 01.20(목) 23:02
주접이 풍년 송가인
주접이 풍년 송가인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주접이 풍년' 송가인이 마성의 매력을 유감없이 발산했다.

20일 첫 방송된 KBS2 새 예능프로그램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이하 '주접이 풍년') 1회에서는 첫 번째 게스트 송가인과 공식 팬카페 어게인이 '주접단'으로 출연했다.

이날 스튜디오를 가득 채운 송가인의 주접단은 핑크색 단체복을 맞춰 입은 것은 물론, 슬로건, 플랜카드, 깃발 등을 휘두르며 열성 팬임을 여실히 드러냈다.

이후 방송에는 송가인의 열렬한 팬으로 살아가는 주접단의 활약상이 보여져 눈길을 끌었다. 그들은 송가인의 일거수일투족을 꿰뚫고 있었다.

또한 스튜디오에는 송가인이 자신의 주접단을 만나기 위해 직접 자리했고, 주접단과 가까이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

자신을 아낌없이 응원해 주는 주접단에게 송가인은 "사실 진짜 이 자리까지 온 건 팬분들 덕분이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송가인은 "제가 무명이 길면 길고 짧으면 짧았는데, 짧은 시간 안에 이렇게 팬분들이 많아진 건 진짜 여러분 덕분이다. 제가 뭐라고 제 노래 듣고 아픈데도 나으시고, 힐링도 하시고, 그런 걸 볼 때 내가 그래도 노래를 포기하지 않길 잘했구나라는 생각이 너무 든다. 저 역시 팬들 보면 힘들다가도 기운이 나더라. 죽기 전까지, 노래 그만하기 전까지는 함께 여러분들과 함께 시간 보내고 싶다. 언제나 좋은 노래로 힐링을 주고 싶다"고 바랐다. 송가인의 진심 어린 말에 객석은 그야말로 눈물바다.

송가인과 주접단의 끈끈한 모습에 이태곤은 "사실 어떻게 보면 너무 극성 아닌가 할 수 있다. 다 좋게만 보진 않는다. 그러나 제가 봤을 때는 이 정도면 매너 있는 주접이다"고 치켜세워 시선을 모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 가운데 스튜디오에는 덕질을 반대하는 팬들의 지인들도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송가인의 열렬한 팬으로 활동하고 있는 지인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했다.

이들에게 송가인은 방송 초반, "오늘 내가 어게인으로 가입시키고 말겠다"고 호언장담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실제로 방송 말미 이들은 녹화에 참여하는 시간 동안 송가인의 매력에 푹 빠졌는지 방송 말미에는 전원 입덕을 결정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주접이 풍년'은 나이와 성별에 상관없이 덕질과 함께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주접단'을 조명해 그 속에 숨어있는 사연과 함께 덕질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는 신개념 '어덕행덕(어차피 덕질할거 행복하게 덕질하자)' 토크 버라이어티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주접이 풍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송가인 | 주접이 풍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