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정호영, 새해부터 최악의 보스 된 사연 [T-데이]
2022. 01.22(토) 22:36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정호영 셰프가 새해부터 최악의 보스가 된 사연은 무엇일까.

23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제주 사위 정호영 셰프가 3천년 역사의 마을 제사에 참여한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마을 제사에 참석하기로 한 정호영은 제주도의 제사 음식에 대한 사전 조사를 마치고 직원들과 함께 음식 준비에 들어갔다.

옥돔과 뿔소라 등 고급 식재료를 이용한 요리와 함께 '보따리전' '별떡' 등 제주도 전통 음식들을 만든 정호영은 "한라산 신도 감탄할 거야"라며 자신감에 가득 찼다고.

하지만 정호영과 직원들이 만들어온 제사 음식을 본 마을 이장과 주민들은 표정이 굳어지면서 하나씩 제사상에서 물리기 시작해 미슐랭 셰프에게 굴욕을 안겼다는데. 어떤 이유로 거절당한 것인지 본방송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제사를 마친 뒤, 개업 초기부터 정호영과 동고동락해왔던 베테랑 직원 김과장은 마을 어르신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저 고향 가겠습니다!"라며 폭탄 선언을 해 모두를 당황시켰다.

해당 장면을 심각한 표정으로 지켜보던 금융 전문가 존리는 정호영을 향해 '갑'버튼을 누르며 "이건 정말 최악인 것 같다"는 사이다 멘트를 날렸다고 해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이날 오후 5시 방송.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