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장춘몽' 박정민 "김옥빈 액션, 자격지심 들더라"
2022. 02.18(금) 12:17
영화 일장춘몽, 박정민
영화 일장춘몽, 박정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김옥빈이 박찬욱 감독과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전 애플(Apple)과 박찬욱 감독의 새로운 콜라보 단편영화 '일장춘몽' 간담회가 온라인 중계를 통해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박찬욱 감독, 김우형 촬영 감독, 배우 유해진 김옥빈 박정민 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일장춘몽'은 '올드보이' '박쥐' '아가씨' 등을 통해 독보적인 스타일의 작품을 선보여 온 박찬욱 감독이 애플과의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를 통해 선보이는 단편 사극 영화다. 아이폰 13 프로를 통해 촬영해 공개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김옥빈 박정민은 '일장춘몽'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김옥빈은 "정민 씨의 팬이라 만나서 연기하는 걸 기대하고 있었다. 연기 스타일을 배우고 싶었고, 여러모로 배울 점이 많아 친해지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처음에는 정민 씨가 낯을 많이 가려서 말하기가 쉽지 않았는데, 지금은 편한 친구처럼 친밀도가 쌓였다. 호흡은 100점 만점에 99점이었다. 남은 1점은 다른 작품을 통해 채우겠다"라며 계속해 함께 작업을 하고 싶다는 칭찬도 덧붙였다.

이어 박정민도 김옥빈에 대한 칭찬을 이어갔다. 박정민은 "친구지만 연기 경력이 많은 선배라 다가가기 어려웠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처음 액션스쿨에서 연습을 하면서 만났는데, 나는 너무 못하는데 옥빈 씨가 잘하고 있으니까 자격지심 같은 것이 들더라"라며 "어떻게 다가갈지 고민했는데 선뜻 손을 내밀어 주셔서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호흡이 담긴 '일장춘몽'은 이날 오전 11시 애플 티비를 통해 전세계 동시 공개됐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애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옥빈 | 박정민 | 일장춘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