法, 알츠하이머 투병 윤정희 성년후견인 딸 지정
2022. 03.25(금) 07:23
윤정희
윤정희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법원이 알츠하이머 투병 중인 배우 윤정희에 대한 성년후견을 개시하고 딸을 성년후견인으로 정했다.

서울가정법원 가사51단독 장진영 부장판사는 24일 윤정희의 딸 백진희 씨의 신청을 받아들여 이같이 결정했다.

성년후견은 장애나 질병, 노령으로 인한 정신적 제약으로 사무를 처리할 능력이 없거나 부족한 사람에게 후견인을 선임해 재산 관리나 신상 보호 사무를 지원하는 제도다.

백진희 씨는 알츠하이머 투병 중인 윤정희 성년후견인으로 지정해달라고 프랑스 법원에 신청해 후견인으로 지정된 바 있다. 이어 2020년에는 국내 법원에도 성년후견 개시 심판을 청구했다.

이 가운데 윤정희의 동생은 윤정희가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로부터 방치됐다고 주장, 딸 백진희 씨를 성년후견인으로 지정하는 것에 반대했다.

윤정희의 동생 측은 프랑스, 국내 법원에 모두 이의를 제기했다. 그러나 프랑스 법원에 이어 서울가정법원도 백진희 씨의 손을 들어줬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윤정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