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학폭 당한 경험 있어, 내 책 버리더라"(씨네타운)
2022. 04.26(화) 16:27
씨네타운, 박하선
씨네타운, 박하선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박하선이 학창 시절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음을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서는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의 김지훈 감독과 배우 천우희가 출연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는 스스로 몸을 던진 한 학생의 편지에 남겨진 4명의 이름, 가해자로 지목된 자신의 아이들을 위해 사건을 은폐하려는 부모들의 추악한 민낯을 그린 영화.

김지훈 감독은 영화의 주제인 학폭에 대해 "이번 영화의 장르는 재난이라 생각한다. 물리적인 재난, 육체적인 가해도 있지만 학폭은 영혼의 재난이라고 생각한다. 한 아이의 영혼이 파괴되면 세월이 흘러도 영원히 복구되지 않는다. 영화를 찍을 때 학폭은 하나의 영혼이 파괴되는 재난이기 때문에 절대 일어나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찍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DJ 박하선 역시 "저도 이 정도까진 아니었지만 (학폭을 당한) 경험이 있다. 누군가 교과서를 창밖에 버린 적이 있으며 아침에 갔는데 책상이 없어져 있었을 때도 있었다. 그 기억이 굉장히 오래가더라. 보면서 또 생각났다"고 해 충격을 선사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씨네타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하선 | 씨네타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