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내, 엑소 찬열에 사과 "근거 없는 추측에 피해 입었다면 죄송" [전문]
2022. 04.28(목) 13:20
찬열, 장시내
찬열, 장시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바이크 유튜버 장시내가 엑소 찬열에게 사과했다.

장시내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금이나마 오해를 풀고자 이렇게 해명글을 올린다. 난 사적인 자리나 공적인 자리에서 실명을 거론한 적이 일절 없으며, 그 해당 범인을 찾더라도 앞으로 공개할 의사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저 역시 위협운전 차량으로 인해 피해를 입었지만 추측성 댓글들로 인해 피해를 입으셨을 그분께는 이 자리를 빌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근거 없는 추측으로 인한 또 다른 피해는 원치 않기 때문에 영상과 관련된 다른 피드들은 삭제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장시내는 26일 채널S '진격의 할매'에 출연해 바이크를 타던 중 남성 아이돌에게 위협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외제차를 탄 아이돌은 스쿠터에 탄 장시내를 위협한 뒤 손가락으로 욕을 했다. 그러면서 그는 "너무 유명한 아이돌이라서 제 입으로 이 이름이 나오는 순간 내가 매장당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장시내는 방송에서 아이돌의 이름을 직접적으로 거론하진 않았지만, 유튜브 영상 댓글 창에서 한 누리꾼이 '해당 남성이 찬열이냐'고 추측성 댓글을 남기자 '좋아요' 버튼을 눌렀다. 이에 온라인 상에는 찬열이 위협 운전을 했다는 루머가 퍼졌다.

이하 장시내 입장 전문

많은 분들이 혼란스러운 상황을 겪으셨을 것 같아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조금이나마 오해를 풀고자 이렇게 해명글을 올립니다.

먼저 저는, 사적인 자리나 공적인 자리에서 실명을 거론한 적은 일절 없으며, 그 해당 범인을 찾더라도 앞으로 공개할 의사는 없습니다.

유튜브에서 영상 속 인물이 누구일지 저의 입장대로 보고 느낀대로 만들긴 했지만 그 영상을 보고 달린 추측성 댓글들과 제가 방송에서 거론한 위협운전을 당했다는 내용이 자극적인 기사의 소재로 시작되어, 왜곡된 소문이 마치 밝혀진 사실처럼 알려진 것 같아 저도 많이 유감입니다.

저 역시 위협운전 차량으로 인해 피해를 입었지만 추측성 댓글들로 인해 피해를 입으셨을 그분께는 이 자리를 빌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근거 없는 추측으로 인한 또 다른 피해는 원치 않기 때문에 영상과 관련된 다른 피드들은 삭제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오해로 인해 불편함을 겪으셨을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앞으로는 더욱 더 신중하게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채널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시내 | 찬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