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고주원 “수능 400점 만점에 390점” [T-데이]
2022. 05.03(화) 17:16
대한외국인, 고주원
대한외국인, 고주원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대한외국인’ 연예계 대표 뇌섹남녀들이 출연한다.

4일 방송하는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대한외국인’은 ‘뇌섹남녀’ 특집으로, 류시현, 고주원, 지주연, 스텔라장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류시현은 연예계 최초 멘사 회원으로 이름을 알렸다. 류시현은 “당시 동네에 멘사 사무실이 있어 지나가다가 궁금해서 시험을 봤다. 이후 우연히 화제가 되어 멘사 회원임을 전 세계가 알게 됐다”라며 멘사 회원이 된 비하인드를 밝힌다.

고주원은 수능 상위 1% 성적을 받았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고주원은 “400점 만점에 390점을 받았다. 5개 틀렸다”라고 말한다. 이후 성적의 비결로 “주변에 공부를 잘하는 친구가 많았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인다.

한국인 팀의 또 다른 멘사 회원인 지주연은 IQ에 대해 묻자 “IQ는 156이다. 멘사 시험에서 측정할 수 있는 최고의 IQ가 156이다”라고 말해 대한외국인 팀을 긴장하게 한다는 후문이다.

OST 음원 강자로 유명한 스텔라장은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과 같은 학교 출신”이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또한, 스텔라장은 “프랑스에서 상위 2.5%의 엘리트 학생들만 입학이 가능한 대학을 졸업했다”라고 덧붙이며 뇌섹녀 면모를 뽐낸다. 이날 저녁 8시 3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주원 | 대한외국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