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명' 장민호, 애틋한 사부곡 [TV온에어]
2022. 05.15(일) 06:00
KBS2 불후의 명곡, 장민호
KBS2 불후의 명곡, 장민호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불후의 명곡'에서 장민호가 아버지를 향한 애틋함을 전했다.

14일 저녁 방송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은 장민호 영탁 이찬원이 출연하는 3대 천왕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장민호는 자신의 순서가 되자 객석의 관객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가정의 달, 어버이날이 오면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난다"라는 그는 "홀로 삼남매를 키워주신 어머니에 대한 마음이 애틋해진다"라며 '회초리'를 불렀다.

장민호는 노래를 부른 후 관객들에게 "과분한 사랑을 받는 가수가 되기까지 24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캄캄한 긴 세월을 버틸 수 있던 건 묵묵히 지켜봐주고 응원해주신 아버지, 어머니 덕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민호는 아버지가 11년 전, 자신이 트로트 가수로 데뷔하던 때 돌아가셨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고, "아들이 가수로 성공해 TV에서 노래하는 모습을 얼마나 보고 싶으셨을지"라고 말해 격려의 박수를 받았다

그는 "못해준 것만 생각난다는 말 그대로다. 아버지가 내 이름을 지어주셨는데, 지어주신 이름에 대한 감사함과 가시는 길에 지어주신 이 이름을 잊지 말고 가시라는 의미에서 작사한 곡"이라며 '내 이름 아시죠'를 열창했다. 관객들은 장민호의 절절한 사부곡에 함께 눈물을 흘렸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후의 명곡 | 장민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