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상탈 경호원에 뺏긴 시선 "소름 돋아"
2022. 05.15(일) 17:21
런닝맨
런닝맨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런닝맨'에서 배우 전소민이 경호원에게 시선을 뺏겼다.

15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역대급 규모의 스태프와 함께 촬영장 내 가장 운이 좋은 사람을 선발하는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최보필 PD는 양세찬에게 "미션 룰이 좀 복잡해서 미리 설명하겠다. 제1회 N분의 1 게임이다. 가장 운이 좋은 사람을 뽑을 예정이다. 멤버 7인은 운을 필요로 하는 미션을 수행해서 순위를 결정할 거다"라고 밝혔다.

그러던 사이 경호원이 갑자기 난입했고, 상의를 탈의한 채 춤을 추기 시작했다. 이를 본 양세찬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이후 최보필 PD는 "방금 한 룰 전달이 바로 사전 미션이었다. 난입한 춤추는 경호원에게 시선을 뺏긴 시간을 쟀다. 모두 포함해 최종 순위를 정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특히 전소민은 뭔가 이상한 낌새를 차리고 집중했지만, 춤추는 경호원이 탈의하자 비명을 지르며 기뻐했다. 계속 바라보던 그는 "뭐하시는 거냐. 소름 돋았다. 제모는 왜 하신 거냐. 어떻게 집중을 하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런닝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런닝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