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밀스 아내 "뱃사공 불법 촬영 피해자, 지인 아닌 나" [TD#]
2022. 05.16(월) 11:02
던밀스
던밀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래퍼 던밀스의 아내가 자신이 뱃사공의 불법 촬영 유포 피해자라고 밝혔다.

던밀스 아내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올린 제 지인이라고 했던 피해자는 사실 나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을 통해 던밀스 아내는 "2018년 뱃사공과 만났다. 매일 연락을 하면서 흔히 말하는 썸을 탔다. 뱃사공의 앨범 발표날 바다를 같이 놀러 가게 되었고 그날 제 사진을 찍어 한 단톡방에 공유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2018년 말 친구에게 남편을 소개받았고 남편은 제게 핸드폰을 맡기고 군대를 갔다. 핸드폰을 보던 중 남편이 들어있는 10명 이상의 단톡방에 가해자가 포함돼 있음을 발견했다. 그날 제 사진을 공유한 걸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그런 상황을 남편이 적나라하게 알게 됐다는 게 수치스러웠다. 그 과정 속에서 괴로운 마음에 하면 안 되는 시도를 두 번 했고 남편은 저를 안심시켜주기 위해 구청에 데려가 혼인 신고를 했다"라고 설명했다.

던밀스 아내는 "남편은 그런 수치스러운 사진을 보고 나서도 저를 안아주더라. 저를 사랑해준 남편과 저를 따뜻하게 대해주고 아껴준 남편 지인들이 다치는 것을 원치 않는다"라고 이야기했다.

앞서 래퍼 던밀스의 아내는 지난 10일 래퍼 A 씨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해당 글이 도마 위에 오르자 일부 누리꾼들은 'DM으로 여자 만나고 다닌다는 것'이라는 설명에 뱃사공을 떠올렸다. 이후 뱃사공은 논란 3일 만에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던밀스 | 뱃사공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