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꽈배기’ 심혜진 “황신혜 불행 막을 것”
2022. 05.16(월) 20:2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사랑의 꽈배기' 심혜진이 황신혜에게 진 마음의 빚을 새겼다.

16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극본 이은주‧연출 김원용) 99회에서는 등장인물 오광남(윤다훈), 맹옥희(심혜진)가 박희옥(황신혜) 문제를 의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옥희는 오광남에게 희옥이를 위해 사태를 더 크게 만들 순 없다며, 박기태(박철호) 문제를 의논했다. 박기태가 죽이고 조경준(장세현)이 묻었다는 시체가 발견됐다는 소식을 들었기 때문이다.

옥희는 “따지고 보면 희옥이 저렇게 된 거 나 때문이다. 결혼식 전날 나랑 만나고 돌아가다가 재수 없게 박기태한테 잘못 물린 거잖냐. 희옥이는 나 지켜주려다가 나 대신 당한 거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옥희는 “난 희옥이한테 큰 빚을 졌다. 더 이상 희옥이가 불행해지는 걸 보고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사랑의 꽈배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