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가 망자 명부에?…'내일' 측 "아무 의도 없다" [공식입장]
2022. 05.17(화) 13:30
내일, 정국, 뷔
내일, 정국, 뷔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내일' 측이 망자 명부에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본명과 생년월일을 사용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MBC 금토드라마 '내일'(극본 박란·연출 김태윤) 관계자는 17일 오후 티브이데일리에 논란과 관련 "단순 숫자 조합일 뿐 아무런 의도가 없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2일 방송된 '내일' 7회에서는 수기로 망자 출입 명부를 적는 사자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 가운데 명부에는 방탄소년단 멤버 뷔(김태형), 정국(전정국)의 본명과 생년월일이 기입돼 있어 논란이 됐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방송 이후 일부 팬들은 드라마 속 내용이 뷔와 정국을 연상케 한다며 "두 명의 이름과 생년월일 중 4개가 멤버의 것과 겹치는 게 우연이라 생각하냐"고 지적했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내일 | | 정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