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집’ 정헌 母 이승연, 경찰에 뇌물 입막음
2022. 05.17(화) 19:3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비밀의 집’ 이승연이 정헌의 악행을 감싸려 뇌물 입막음을 시도했다.

17일 밤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극본 원영옥‧연출 이민수) 27회에서는 등장인물 우지환(서하준), 남태형(정헌) 기 싸움이 그려졌다.

이날 태형은 우지환 어머니의 존재를 들먹거리며 “어머니라면 난리 치던 인간이 왜 조용하냐. 우리 어머니가 잘못 보신 건가”라고 이죽거렸다.

이 가운데 태형 엄마 함숙진(이승연)은 아들 태형 사건과 관련해 고소를 받은 이후 증거 영상에 대해 발뺌을 했다. 그는 “이런 건 얼마든지 조작할 수 있는 거 아니냐. 말하기 좋은 사람들 입방아에 괜히 오르내릴까, 선거도 곧 앞두고 있는데 제가 괜히 마음이 쓰인다”라고 말했다.

급기야 함숙진은 형사에게 뇌물 돈 보따리를 건네며 입막음을 시도해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비밀의 집’]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