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200회, 전현무 "양세형·유병재 조합, 모래알 같았다"
2022. 05.21(토) 23:55
MBC 전지적 참견 시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이 200회를 맞아 홍현희 부부 집들이로 의미를 더했다.

21일 밤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는 200회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이영자 전현무 등 '전참시' 고정 멤버들은 임신한 홍현희 제이쓴 집들이에 가기 위해 준비를 했다. 두 사람은 함께 집들이 선물을 사려고 만났고, 이영자 매니저인 송성호 실장까지 함께했다.

세 사람은 자연스레 '전참시' 초창기를 떠올렸다. 전현무는 초창기부터 고정 패널이었던 양세형 유병재 송은이 등을 함께 언급하며 "유병재, 양세형은 들이대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긴장을 많이 했다. 대선배인 누나(이영자)도 온다고 하고"라며 "처음 모였을 때 조합이 모래알 같았다"라고 말했다.

이영자 또한 "참 안 맞았다"라며 전현무 말에 동의했고, 이어 송은이의 존재가 '만능 양념장'이라며 그를 칭찬했다.

또한 전현무는 연말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수상의 기쁨을 함께 나누던 이영자, 송성호 실장을 언급하며 "매니저와의 관계에 대해 나도 반성하게 되는 부분이 있었다"라며 '전참시' 순기능을 이야기했다.

한편 유병재, 유규선 매니저도 집들이 갈 준비에 나섰다. 양세형은 갈비찜을 직접 만들고 김밥을 싸는 정성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영자 | 전지적 참견 시점 | 전현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