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 마이 라이프' 이준기, 김철기에게 배신 당했다 [종합]
2022. 05.22(일) 00:15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 이경영이 이준기를 경계하기 시작했다.

21일 방송한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극본 연출)에서는 김석훈(최광일)을 버리는 조태섭(이경영)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검찰총장 후보자였던 검사장 김석훈은 낱낱이 밝혀지는 추문 탓에 위기에 놓였다. 아내의 비리, 마약 인신매매사건의 범인을 비호한 과거, 김성훈의 혼외자식인 김한미(김재경)의 기자회견까지 악재가 제대로 겹쳤다.

조태섭은 결국 김희우에게 김석훈을 긴급체포하라고 했다. 김석훈은 자신을 잡으러 온 김희우에게 그간 자신의 악행이 조태섭의 명령이었다는 사실을 밝혔고, 이후 혐의를 자신의 인정하며 구속됐다.

조태섭은 자신과 약점을 알게 된 김희우의 약점을 찾으려 했다. 한지현(차주영)에게 "김희우에게 어울리는 목줄은 준비됐느냐"라고 말하며 그를 견제했고, 동시에 전석규(김철기)를 중앙지검장 자리에 올려 장기판 위의 말로 쓰려 했다.

한편 김희우는 김희아(김지은)와 함께 박대호(현봉식)를 노린 덫을 놨다. 박대호는 JQ건설 인수를 하려 했고, 그 과정에서 자금이 필요했다. 김희우는 총선을 빌미로 금감원장을 자극해 반도은행을 압박하게 했고, 박대호는 돈을 구하지 못해 위기에 놓였다.

이후 조태섭은 전석규를 만나 황진용(유동근)을 정치판에서 퇴출 시키라는 청탁과 함께 중앙지검장 자리를 제안했다. 전석규는 이 제안을 거절하며 신념을 지키려 했다. 하지만 방송 말미에는 결국 전석규가 중앙지검장 자리에 승진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그가 김희우를 배신한 것인지 궁금증이 커졌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어게인 마이 라이프 | 이준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