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 부활”…‘군대스리가’ 송종국 복귀, 시청자 설득할까 (첫방)
2022. 05.23(월) 21:49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군대스리가’ 송종국, 오랜만의 예능 복귀가 시청자들을 움직일까.

23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전설이 떴다 <군대스리가>‘ 첫 방송 1회에서는 월드컵 레전드 전 축구 선수, 최정예 부대 대결이 시작됐다.

이날 2002 월드컵 전성기를 부활하기 위한 시동이 걸렸다. 월드컵 레전드야말로 이 프로그램의 진정한 추억 소환용, 주인공이었다.

이운재, 김태영, 최진철, 이천수. 현영민, 이을용 등을 비롯해 송종국 등장이 눈길을 모았다. 송종국은 과거 MBC 예능프로그램 ‘아빠, 어디가!’로 인기를 끈 이후 오랜만에 예능에 공식 복귀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송종국은 어리바리한 모습으로 “오랜만에 예능에 나와서 어색하다. 잠 좀 설쳤다. 오랜만에 이동하며 버스도 타고 밥도 먹고 그러는 게 어려울 줄 알았는데 20주년에 맞춰 기회가 온 게 행운 같다”라며 인사를 전했다. 그는 당시 2002년 월드컵 ‘히딩크의 황태자’로 불리며 전설을 기록했다.

프로그램은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아마추어 최강 축구 리그 '군대스리가'에서 펼쳐지는 월드컵 레전드 선수들과 혈기왕성한 최정예 부대의 진검승부를 담은 리얼리티 스포츠 예능이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전설이 떴다 <군대스리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