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마더스클럽' 주민경, 윤경호 내쫓았다 "같이 못 살아"
2022. 05.26(목) 22:47
그린마더스클럽
그린마더스클럽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그린마더스클럽' 주민경이 윤경호를 내쫓았다.

26일 밤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극본 신이원·연출 라하나) 최종회에서는 박윤주(주민경)와 이만수(윤경호)가 변춘희(추자현) 때문에 갈등을 겪었다.

이날 박윤주는 이만수에게 자신이 변춘희을 신고했다고 고백했다. "내가 신고했다. 사람이 잘못하면 벌받는 게 당연한 거 아니냐"고 말하자 이만수는 "그렇다고 사람을 신고하냐. 막말로 걔가 너한테 해코지라도 했냐"고 반박했고, 박윤주는 "했다. 그 집 딸이 우리 아이 괴롭혔던 거 기억 안 나냐. 너도 나 몰래 그 여자랑 연락하지 않았냐"고 소리쳤다.

그러면서 박윤주가 "내가 그렇게까지 안 했으면 돌아갔을 거 아니냐"고 추궁했다.

이에 이만수가 억울한 듯 "춘희랑 그런 관계 아니다"라고 말하자 박윤주는 "춘희? 이제 본심 나오는구나? 내가 아주 지긋지긋하지. 보는 사람만 없으면 버리고 싶지? 그런 내가 네 여자 신고해서 미워 죽겠지? 그냥 나가라. 자기 와이프나 자식보다 옛날 여자친구를 더 생각하는 그런 놈이랑은 더 못 산다"라며 가방을 던졌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그린마더스클럽']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그린마더스클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