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김고은 "'유미의세포들', 책임감 느낀다"
2022. 06.03(금) 12:37
최화정의 파워타임, 박진영 김고은 최화정
최화정의 파워타임, 박진영 김고은 최화정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김고은이 '유미의 세포들'의 인기에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3일 오후 방송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 시즌2' 주연배우 김고은 박진영이 출연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미의 세포들'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로, 세포들과 함께 먹고 사랑하고 성장하는 평범한 유미의 이야기를 그린 세포 자극 공감 로맨스를 그렸다. 김고은이 주인공 유미 역을 맡아 시즌1의 인기를 견인했다. 박진영은 유바비 역을 맡아 시즌2에 합류했다.

이날 김고은은 한 청취자에게 "'유미의 세포들' 시리즈의 인기를 예상했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김고은은 "작품에 참여했던 모두가 잘될 거라는 걸 예상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니메이션이 등장하는데, 대본으로 봤을 때는 갑자기 세포들이 나와서 말을 하고 하니까, 어떻게 나올지 예상이 안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고은은 시즌2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냐는 질문에 "부담감보다는 주연 배우로서의 책임감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그는 "다 같이 잘 만들어 가고 싶다. 다 같이 고생했는데 봐주시는 분들이 별로 없고 작품이 잘 안되면 속상하다"라고 말했다.

'유미의 세포들 시즌2'는 10일 티빙을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고은 | 박진영 | 최화정의 파워타임
싸이월드공감